제목 패딩 한 벌로 오리 28마리 구한다…‘비건 패딩’ 불티
작성일자 2023-12-08
세이브더덕 이달 매출 전년比 48% ↑
플룸테크 충전재, 보온성·가벼움 보존
세이브더덕 패딩 화보. [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친환경과 가치 소비 트렌드에 올 겨울 비건 패딩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비건 패딩 브랜드 세이브더덕(SAVE THE DUCK)

은 올해 1월부터 이달 26일까지 온라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0%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달(11월 1~26일) 매출은 같은 기간 48% 신장했다.



세이브더덕은 ‘오리를 살린다’는 브랜드 이름에 걸맞게 100% 애니멀 프리(동물성 원료 배제)와

 크루얼티 프리(동물 학대 및 착취가 없는)를 실천하는 브랜드다.



오리털이나 거위털 대신 자체 기술로 개발한 신소재 ‘플룸테크’를 주요 충전재로 사용한다.



다운과 같은 보온성과 가벼움을 그대로 재현했다. 건조속도가 빠르고, 집에서 손쉽게

물세탁도 할 수 있다. 오리털을 사용했을 때보다 약 28마리의 오리를 구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세이브더덕의 제품 중에서도 이번 시즌에는 기장이 짧고 광택 있는 푸퍼 스타일의 숏 패딩이

 인기다.



남성용 판매 순위 1위 제품인 에드가드(EDGARD) 패딩은 짤막한 기장으로 고광택의 기능성

소재가 적용된 제품이다. 안감과 후드 안쪽에 ‘100% 애니멀 프리’라는 문구가 크게 인쇄되어

있어 지속 가능성과 자연 존중을 강조했다.


여성용 알루나(ALUNA) 크롭 패딩 역시 짧은 기장의 패딩 트렌드에 힘입어 세이브더덕 여성용

패딩 판매 순위 1위로 떠올랐다. 스포티한 디자인의 푸퍼 숏 패딩으로 광택 소재와 대비되는

코듀로이 소재를 함께 사용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세이브더덕 관계자는 “보온성과 품질이 뛰어난 것은 물론 오리까지 구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입소문이 나면서 구매 고객이 늘고 있다”면서 “브랜드가 추구하는 동물 복지와

환경 보호의 가치를 널리 알려 비건 패딩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헤럴드경제

Quick Menu

Customer Center

02-766-4313
Open am 09:00 ~ pm 06:00
Sat, Sun, Holiday Closed
운영시간 이외에는 문의게시판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고객센터 전화문의